PHI BIOMED LEADING THE FUTURE OF SMART NANOMEDICINES

HOME > BOARD > News

News

2018/09 눈물로 당 체크 인터로조 당뇨렌즈 개발 탄력
  • Admin
  • |
  • 25
  • |
  • 2018-10-30 13:19:12

 

4차산업혁명위원회, 융복합제품 담당 상설조직 마련…제품 출시 적극 지원하기로

 

인터로조 연구소/사진제공=인터로조

 

콘택트렌즈 전문업체 인터로조 (23,300원 보합0 0.0%)가 개발 중인 스마트 헬스케어 제품 ‘당뇨렌즈’가 대표적인 융복합제품으로 주목받으면서 출시가 빨라질 전망이다. 정부가 담당 상설조직을 마련, 융복합제품 출시를 적극 지원키로 해서다.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인터로조는 정부의 ‘월드클래스300’(World Class 300) 과제로 화이바이오메드 등과 당뇨 광진단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헬스케어 콘택트렌즈(이하 당뇨렌즈)를 개발 중이다.  

당뇨렌즈는 눈물로 당을 체크하고 약까지 즉시 처방해주는 첨단렌즈다. 초소형 마이크로 LED(발광다이오드)와 광검출기가 장착된 이 렌즈는 착용 이후 눈을 감으면 암실과 같은 환경에서 혈관 속에 있는 당화혈색소를 빛으로 분석·진단하는 방식이다. 당뇨환자의 눈물에 포함된 당 농도를 측정하고 혈당 수치가 올라가면 렌즈 표면의 코팅이 자동으로 녹아내리면서 약물이 나와 즉각적인 처방까지 가능한 원스톱 헬스케어 시스템이다. 

일반적으로 첨단융복합산업은 법·제도가 기술에 후행하기 때문에 약사법과 의료기기법 등 다양한 법령과 복잡한 이해관계자간 문제가 발생해 적시성을 상실하기 일쑤였다. 이에 대통령직속 4차 산업혁명위원회가 지난 4~5일 규제·제도혁신방안 논의에서 당뇨렌즈와 같은 융복합제품 담당 상설조직을 마련, 시장진입 속도를 높이기로 합의했다.  

정부가 법·제도를 정비키로 하면서 인터로조가 개발 중인 당뇨렌즈의 개발이 탄력을 받게 됐다는 평가다. 장석주 인터로조 연구소장은 “정부가 융복합 첨단의료기기에 대해 전담기구를 신설하는 것은 매우 긍정적이며 미래 성장동력인 당뇨렌즈 개발 및 상용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제당뇨연맹(IDF)이 발간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전 세계 20~79세 당뇨치료 헬스케어 시장은 7270억 달러규모이며 그중 혈당 체크기기 시장은 올해말 140억 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이에 구글을 비롯한 다양한 글로벌 기업들이 당뇨렌즈시장 진입을 위해 기술개발을 하고 있다.  

Previous Post 2018/06 빛과 소리로 간 질환 찾는다
Next post 2018/10 몸에 붙이는 전자피부 심혈관·당뇨 환자 24시간 관리
비밀번호 입력
비밀번호
확인
비밀번호 입력
비밀번호
확인
TOP